전세계에 공포감을 줬던 무장세력조직 IS 근황

  						  
 								 

시리아에 주둔하고 있던 수니파 무장단체 IS의 핵심세력으로 추정되는 조직원들이 거액을 들고 도주한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CNN은 IS에 정통한 미국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6개월 동안 1000명이 넘는 IS 조직원들이 2억 달러(약 2250억원)를 들고 이라크 서부 산악 지대로 도주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IS는 시리아 동부 데이르에즈조르주의 국경지역인 바고우즈 알 파우까니에서 미군과 국제동맹군에 맞서 저항을 하고 있다.

미군 측은 마지막까지 남아있는 IS 조직원 중에는 9.11 테러를 일으킨 이라크 알카에다 잔당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미군 중동 군사작전을 총괄하고 있는 조지프 보텔 사령관에 따르면 시리아 내에 남아있는 IS 조직원은 약 2~3만 명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이는 국제연합(UN)의 추산치와 일치한다.

한때 1000만 명이 넘는 민간인을 통제하다 세력이 약화된 IS.

현재 이들은 주로 민간 여성과 아이 2000여명을 인질로 붙잡고 저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간인 피해 최소화를 위해 미군과 국제동맹군은 신중하게 작전을 펼치고 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IS 격퇴 의지는 확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말부터 IS가 격퇴됐다고 주장해 왔다. 이달 15일에는 자신의 트위터에 칼리프(이슬람 지도자) 국가 격퇴와 관련해 24시간 안에 중대 발표를 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미 외교부의 고위 관계자는 “IS가 참칭한 칼리프국의 패망은 자금원, 무기, 은신처 등 IS의 네트워크를 완전히 제거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CNN, WIRED,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영하 34도 날씨에 바다에서 서핑하면 벌어지는 일

겨울만 되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매서운 한파. 가만히 있어도 온 몸이 떨릴 정도로 추운데 영하 34도 날씨에 바다에서 서핑을 하는 남성이 있다.

그리고 이 남성은 기록적인 한파를 온 몸으로 느끼게 되었다.

영하 34도 까지 내려가는 극한의 추위에서도, 서퍼는 도무지 서핑을 포기할 수 없었다.

서퍼 다니엘 스케터(Daniel Schetter)는 겨울 바다로 나가기로 용기를 낸다. 그리고 그의 모습이 사진사 데본 하인(Devon Hains)에게 포착되었다.

데본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온몸이 얼음으로 뒤덮인 다니엘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데본은 “사진은 지난 1월 27일과 1월 30일 이틀동안 촬영됐다. 일요일날의 온도는 영하 34도까지 떨어졌다”고 밝혔다.

차가운 바람이 불어 속눈썹이 얼어버릴 정도의 추위였다. 오죽했으면 카메라 렌즈까지 얼어버렸다.

하지만 서퍼 대니얼은 그 추위를 뚫고 서핑을 하기 시작했다.

한번 바닷가를 들어갔다 나올 때마다 온몸에 서리와 같은 얼음이 생겼다.

마침내 다니엘은 얼음에 둘러싸이는 수준이 되었다.

다음은 매서운 한파 속, 바다에 나가면 왜 안되는지 알려주는 다니엘의 모습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Devon Hains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