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주가 똑같았던 두 남성에서 일어난 일 ㄷㄷㄷ

  						  
 								 

전남 순천경찰서 수사과 경제팀에 근무하는 박 경위와 이 경위.

두 사람은 2009년 순천경찰서에서 함께 근무했으나 팀이 달라 그냥 동료로만 알았음

그러다 2010년 둘이 한팀이 돼 선거사범 수사를 나갔는데, 돌아오는 차 안에서 비슷한 점이 매우 많다는 것을 깨달음.

먼저 박 경위는 이 경위가 누군가와 통화하는 내용을 옆에 있어서 듣게 됐는데, 당시 이 경위는 생년월일과 비밀번호를 말하고 있었음.

순간 박 경위는 자신의 신상정보가 털린 것으로 오해했음. 생년월일이 자신이고 자주쓰던 비밀번호를 군번을 변형해 사용했기 때문.

이를 계기로 서로가 소름이 돋을 정도로 비슷하다는 점을 알게 됐는데..

먼저 둘다 음력으로 1970년 9월 29일 오전6시 출생.

혈액형 O형

논산훈련소 입소일 같음

경찰 임용일 같음 (1996년 7월 27일)

결혼식 날짜 같음 (1999년 4월 5일)

결혼식 끝나고 여수공항에서 같은 비행기 타고 3박 4일 제주도 여행

5살 연하의 A형 부인

딸이 2명

승진일 같음

2014년에 아버지가 암으로 사-망.

모두 일치

이를 알고 나서부터는 죽마고우가 되었고 결혼기념일과 생일에는 서로 한자리에 모여 함께 밥을 먹는다고 함.

이 경위는 “동기가 전국에 800여명, 전남에는 80여명 있는데 서로 몰랐다”며 “순천의 같은 동네 아파트 옆 단지에 산 적도 있었는데 마주치지도 않고 이렇게 비슷한 인생을 살았다는 게 신기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사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여수넷통, TVN 시그널, MBC 복면가왕

게임 ‘하스스톤’하면서 ‘토익 915점’까지 올릴 수 있는 방법

게임하면서 토익점수까지 올릴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그 얼마나 축복일까. 그러나 한 누리꾼이 실제 게임 ‘하스스톤’을 하면서 영어 7등급에서 토익 915점까지 찍었다는 후기를 남겼다.

그는 천재일까 아니면 정말 노력형일까.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돌 갤러리에는 “하스스톤하면서 중간마다 공부했더니 토익 915점까지 올랐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자신은 영어 7등급이었다고 밝힌 글쓴이는 ‘하스스톤 공부법’에 대해 공개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하스스톤을 하면서 중간중간 영어 듣기를 했다는 것이다. “한 턴을 5초 만에 끝내고 영어 듣기를 시작한다. 한 문장을 2번 읽은 후 원어민 발음 버전으로 2번 듣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문장 따라읽는 것 대신 영어 단어 1개를 3번씩 본 뒤 10번 따라 읽어도 좋다”며 이렇게 하면 약 50초 정도 소요된다고 밝혔다.

또한, 중간마다 깊게 공부할 시간이 없기에 도발 드루나 다음 행동이 정해져 있는 벽덱을 선호했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하스스톤을 하면서 공부를 하면 게임 하는 만큼 공부량도 늘어난다며 게임에 져도 영어 공부를 했다는 생각에 큰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자신의 토익 성적표를 공개하며 “평소 흥미가 있던 게임과 영어 공부를 함께 하니 좋은 시너지가 발생했던 것 같다”며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및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