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치 ‘재난영화’같다는 미세먼지 뒤덮인 인천 현재 상황

  						  
 								 

중국 쪽에서 불어오는 바람과 함께 미세먼지가 몰려오면서 한반도 서쪽이 완전 폐허로 변해버렸다.

1월과 2월 초에 비해 기온이 높아져 포근한 봄 날씨가 왔지만 마스크 없이는 마음 놓고 나들이를 할 수 없다.

4일 서부지역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수준을 보였다.

특히 수도권·충청·전북 지역은 ‘최악’의 대기 질을 기록했는데 그중에서도 인천의 상황은 더욱 심각했다.

각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 자 인천광역시 송도 근황’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해당 사진 속 모습은 마치 재난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인천 송도의 심각한 상태를 담아내었다.

사진 속 미세먼지가 뒤덮은 송도는 상황이 매우 심각해보였다. 운전하다가 잠시 정차한 뒤 찍은 듯한 사진은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아 매우 위험해 보인다.

미세먼지 예보 앱 ‘에어비주얼’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9분께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제공하는 초미세먼지 공기질 지수(AQI)는 253을 기록했다.

‘건강에 해로움’ 수준이 AQI 150~200인 것을 생각하면 인천의 대기 질은 인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수준이었다.

이러한 미세먼지는 오늘로 끝나지 않고 이번 주 중반까지 고농도 미세먼지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날(4일) 고농도 미세먼지와 비상저감조치가 지속되는 수도권, 충청권, 전라권 10개 시도 부단체장들과 긴급 점검회의를 총력 대응체계를 점검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