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국회의원 ‘공천 30%’ 안하면 발생하는 일

  						  
 								 

선거에서 여성 공천 30%를 하지 않으면 국고보조금을 삭감될 예정이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선거에서 여성 공천 30%를 하지 않으면 국고보조금을 삭감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권고 규정이었던 여성 공천 30%를 강행 규정으로 만드는 것에 합의하겠다. 지난번 세계 여성의 날에 원내대표 두분(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에게 동의를 받았다”라고 밝혔다.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세계 여성의 날 기념식에서 나 원내대표는 “여성 정치인 확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여성 공천 30%를 오래 전부터 외쳤지만 바뀐 것은 없다. 선거법을 고치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홍 원내대표와 김 원내대표를 단상으로 불러 “여성 30% 공천은 권고규정이었는데 앞으로 강행규정으로 만드는 것에 합의하겠다”고 외쳤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YTN 라디오에 출연해 최근 당내에서 불거진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

나 원내대표는 “사면을 구걸하지는 않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할 문제. 아마 때가 되면 결단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