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방송에서 공개된 ‘정준영’ 컴퓨터에서 발견된 것

  						  
 								 

승리 버닝썬 사건에 이어 정준영 몰.카 사건까지.

현재 실검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정준영 사건에서 과거 방송 공개되었던 정준영 집이 화제가 되고 있다. 그는 떡잎부터 달랐던 것일까.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대한민국에서 가장 ‘가난’하다고 알려진 직업

직업에 귀천은 없다지만, 직업에 따라 소득 수준이 모두 다를 것이다.

우리는 흔히 연봉이 높은 직업에만 관심이 있을 뿐이다. 그렇다면 대한민국에서 가장 가난하다고 알려진 직업은 무엇일까.

우리는 흔히 “예술하면 돈벌기 쉽지 않다”라는 말을 자주 들어왔다. 그래서인지 한국에서 가장 가난한 직업은 바로 시인이였다.

시인의 평균 소득은 542만원. 과거 2015년 1864만원이었던 평균 소득이 1300만원 가까이 하락한 것이다.

그 다음으로는 성직자, 특히 천주교 성직자들이 박봉이었다. 수녀가 2년 연속 평균 소득이 가장 낮은 직업 2위를 차지하였으며 평균 소득은 1262만원이다.

수녀 가운데 연봉 하위 25%는 연봉 1000만원을 받았다고 한다. 이러한 통계에 따르자면 만약 1500만원을 받는 수준이라면 상위 25%에 든다고 한다. 신부는 1471만원으로 3위에 기록되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픽사베이